공 병우 상 제정에 필요한 자료 문건과 공 박사님 추모의 글을 올리는 방입니다.

105  1/9 모람되기 들어가기
이대로 2000년 06월 16일 22시 48분에 남긴 글입니다.
한자이름은 비과학적 글자 생활 - 공박사님 글

제 목:한자 이름은 비과학적인 글자생활

보낸이:공병우(Kongbw) 1993-04-02 16:24 조회:162 1/3
───────────────────────────
*******************************
한자 이름은 비과학적인 글자생활
*******************************

공 병우(한글 문화원장)

대부분의 이름난 일간신문들이 사람 이름을 한자로 기록
하고 있다. 사람 이름에는 어려운 한자가 많다. 나는 어렸을
때부터 공자, 맹자 등 한문을 배워 온 88살 늙은이인데도,
어느 단체의 명단을 보면 읽을 수 없는 한자가 수두룩해 명단
을 한글로 입력하는 데 애를 먹는다. 하물며 젊은 사람들은
대다수가 한자에 까막눈이라고 말해도 지나친 말은 아닐
것이다.
한국 사람들조차 대다수가 신문이나 명함의 한자를 제대로
읽을 수 없을 뿐더러, 외국 사람들은 자기네 말로 읽기 때문에
전혀 엉뚱한 이름으로 부르게 된다.
예를 한 가지 든다면, 만일 김 영삼 대통령의 이름을 한자로
쓴다면, 중국 사람은 '찌인 유응 싸안'이라 읽고, 일본 사람들
은 '깅 에이 상'이라 읽는다.
그리고 서양 사람들은 한자 명함을 받으면 “당신은 중국
사람이오? 일본 사람이오?” 하고 묻는다.
한국 사람 모두가 읽을 수 있고, 중국이나 일본 사람들이
우리 나라 대통령의 이름을 올바로 부르게 하려면, 이름을 한글
로 쓰고 괄호 속에 로마자로 써 넣으면 세계인 누구나 한국
대통령은 김 영삼으로 부르게 될 것이다.
나는 사람들이 왜 세계에서 둘도 없는 한글과 국제적인
로마자를 무시하고, 소중한 이름을 꼭 한자로만 쓰는지, 한자
이름에 어떤 장점이 있는지 도무지 모르겠다.
나는 우리 민족이 세계에서 가장 강한 무기인 한글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천대만 하고 여전히 비과학적인 글자생활
을 하고 있기 때문에, 선진국에 비해 우리의 과학ㆍ문화 수준
이 형편없이 뒤떨어져 있다고 생각한다. 그것은 '글자는 민족
문화를 좌우하고 민족문화는 국가흥망을 좌우한다'는 말이 불
변의 진리임을 확신하고 있기 때문이다. (1993. 4. 2)

한글 문화원. 서울. 종로구 와룡동 95번지 우:110-360
전화:744-3268, 팩스:742-958



제 목:국가흥망을 좌우하는 한글전용
보낸이:공병우(Kongbw) 1993-04-19 14:51 조회:161 1/7
────────────────────────────
국가 흥망을 좌우하는 한글전용
*****************************

공 병우(한글문화원장)

지난 16일 동아일보 독자란에 송 기헌 교수님은 우리말
70 퍼센트가 한자어이기 때문에 한글표기 땐 의미 혼란이 있다는
사실을 여러 가지의 예를 들여 한자 혼용을 주장하셨다.
송 교수님이 예를 들어 보인 바와 같이 글자생활에 혼란이
있다는 사실에는 나도 100%로 동감한다. 그러나 그런 혼란은
한자혼용 생활에서 한글전용 생활로 넘어가는 과도기적 현상
으로 피할 수 없는 당연한 일이다. 그런 혼란을 벗어나는 길은
하루빨리 한글전용 생활을 발전시키는 길뿐이다. 그런 과도기의
혼란을 이유로 한자혼용을 주장한다면 한자어를 더욱 늘리게 되
어, 글자생활의 혼란이 더욱 심각해질 것이다.


한자어는 우리 조상들의 사대사상으로 빚어진 중국식 외래
어로, 우리말을 위축 또는 말살시켜 왔다. 따라서 한자어를
하루빨리 줄이는 동시에 우리말로 바꾸는 과업이 우리 나라 과학
문화 발전을 촉진하는 길이라고 확신한다.

한글전용을 실천하려면, 먼저 대중적인 신문, 잡지, 공문,
명함, 명패, 간판 등 일상생활에서부터 한자어 사용을 줄이고
우리말을 사용해야 한다. 만일 한자나 로마자를 기록할 필요가
꼭 있을 때는 한자나 로마자를 괄호 속에 넣는 방식으로 하여야
만, 한자나 영문을 모르는 사람들도 읽을 수 있기 때문에, 한자
어는 줄어들고 우리말과 글은 발전할 것이다.

일본은 수백 년 전부터 일본 가나를 활용하여 한자를 일본어
로 바꾸는 동시에, 반드시 한자를 가나와 같이 기록함으로써,
누구나 글을 읽을 수 있는 일본 고유의 한자(Japanese Kanji)로
만들었다. 이렇게 일본은 소리글자인 가나의 힘으로 중국 한자
를 일본식 한자로 만들어 사용하였기 때문에, 동양 어느 나라 보
다도 먼저 문맹을 벗어나 선진국으로 발전하였다. 우리는
일본 가나보다도 두 배나 과학적인 한글을 천대만 하면서, 중국
식 한자를 그대로 사용하다가 중국의 속국이 되었고, 일본에게
나라가 망한 적이 있었음에도 아직도 한자 사용을 주장한다면
일본이나 중국에 또 다시 속국이 되자는 것과 다를 바 없다.

한자혼용은 일본 문화 침략을 스스로 받아들이는 처사라고
생각한다. 일본이 한자와 가나를 혼용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
도 한자혼용을 하자는 사람들이 있다. 이것은 일본이 일본식
한자를 사용하고 있는 것과, 우리가 외국 글자인 중국식 한자
를 사용하는 것과의 차이는 하늘과 땅만큼 다르다는 사실, 즉 일
본인이 사용하는 한자는 일본 문화 발전에 훌륭한 무기 구실을
하고 있지만, 우리가 사용하는 한자는 마약 구실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하는 처사이다. 일본이 만일 가나 대신 한글을
가졌더라면, 로마자보다도 먼저 세계적인 글자로 발전시켰을
뿐 아니라, 한자 문화권에서 벗어난 지 이미 오래되었을 것이다.
지금이라도 우리가 한자를 우리말화하면서 한글전용으로 한글을
발전시킨다면, 머지않아 한글이 세계적인 글자로 발전할 것이다.

일본과 중국은 모든 생활 방식을 서양식으로 바꾸었고, 글자
까지도 로마자로 바꾸기 시작한 지 이미 오래다. 그러나 우리는
생활 방식은 서양식으로 바꾸었지만, 글자만은 로마자보다도
우수한 한글이 있기 때문에 바꾸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우리는
이러한 민족의 보물을 500여 년 동안 천대만 해 왔고, 지금은
더욱 천대하고 있으니, 이대로 간다면 한글문화가 발전하지 못
하여, 결국 한자의 해독과 로마자 문화 침략이 현재보다도 앞으
로 더욱 심한 꼴이 될 것이다. 외국의 문화 침략은 위대한 한글
로 민족 문화를 발전시킴으로써만 막아낼 수 있다. 그러므로
먼저 글자생활을 개혁하여 한글 문화를 발전시켜야만 한다.

첫째, 사람이름과 고유명사(예: 김영삼, 동아일보, 조선일
보)는 한글로 쓰고, 로마자나 한자로 기록할 필요가 있을 때
에는 괄호 속에 로마자로 기록하는 것이 우리말을 정확히 나타
내는 글자생활이다.(자세한 내용은 동아일보 4월 10일자, '나의
의견'란 참고)

둘째, 신문, 잡지, 공문, 문패, 명함 등 일상생활에서
한글전용을 단행할 것이다. 꼭 필요할 때만 괄호 속에 한자나
로마자를 넣는다. 이것은 일본이 수백 년 전부터 해 오는 방식으
로 한글을 주인으로 외국 글자를 종으로 하는 방식이다.

중국은 자기네 글자와 로마자로 글자생활을 하고 있으며,
일본은 수백년 전부터 한자를 모두 일본 가나로 번역하여 일본
고유의 한자로 만들었고, 지금도 일본식 한자어로 바뀌지 않은
어려운 한자는 반드시 가나를 함께 기록하고 있다.
그뿐 아니라 일본말을 로마자 화하는 운동은 중국보다도 백년
이상 앞서 시작하여, 현재는 국민학생들이 읽는 로마자로 만든
일본말 신문을 보급하고 있다고 한다. 그리고 셈틀(computer)에
서는 일본말을 로마자로 입력하면 일본 한자와 가나로 번역되어
나온다고 한다. 일본은 한문 타자기와 한문 식자기를 최초로
개발하여 동양 각 나라에 보급한 나라이다. 일본말 로마자화도
기계화도 컴퓨터화도 동양에서 가장 앞서가고 있는 일본의 글자
정책에 대한 역사를 읽어보면, 우리 나라는 일본의 100년 전
글자생활보다도 뒤떨어진 원시적인 글자생활을 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우리도 한자어를 빨리 우리말로 번역하는 운동과 한자를 사
용할 경우에도 누구나 읽을 수 있도록 한글로 먼저 기록함으로
써 '한글사랑이 나라사랑'이란 선각자들의 나라 사랑 정신을
받아들인다면, 우리 나라는 한글의 위대한 과학성으로 말미암아,
과학자, 종교인, 예언자, 도인들의 예언과 같이 세계 어느
나라보다도 우수한 과학 문명국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다.
1993. 4. 19.

한글 문화원 서울. 종로구 와룡동 95번지우:110-360
전화: 744-3268, 팩스: 742-9580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지음권㉨1967- 전국 국어운동 대학생 동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