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방은 '우리말123 편지'를 누리편지로 보내는 성 제훈 박사가 꾸미는 글 마당입니다.

2741  211/211 모람되기 들어가기
님이 2005년 12월 05일 17시 55분에 남긴 글입니다.
에누리

안녕하세요.


어제 오후에 가족과 함께 할인점에 갔습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20% 쎄일'이라고 했는데,
지금은 모두 '20% 에누리'라고 썼네요.


한 5-6년 전입니다.
어떤 술자리에서 제가,
"'세일'이라는 이상한 말을 쓰지 말고 '에누리'를 쓰자"고 했더니,
대부분의 사람이,
당신 같은 사람 때문에 세계화가 안 된다.
그럼 비행기도 날틀이라고 하고 이화여대도 배꽃계집큰학교라고 해라.
그따위 소리 잘 못하면 북한 따라간다는 말 들으니 조심해라.
이상한데 신경 쓰지 말고 네 일이나 잘해라.
송충이는 솔잎을 먹고 살아야 한다. 농업 하는 사람이 무슨 한글 나부랭이냐.

그렇게 고리타분해서 어디에 쓰겠냐?
......
그 사람들이 지금은 어디서 잘 살고 계시는지 궁금하네요. ^^*


오늘은 '에누리'말씀을 좀 드릴게요.


'20% 에누리'가 무슨 말이죠?
1만 원짜리 물건을 20% 깎아 8천 원에 준다는 말이죠?
맞죠?


만약에,
1만 원짜리 물건에 '20% 에누리'라고 붙여 놓고,
1만2천 원을 받으면 어떻게 될까요?
그 물건을 판 사람은 사기꾼이겠죠? ^^*


아니요.
그 사람은 사기꾼이 아닙니다.
1만 원짜리 물건에 '20% 에누리'라고 붙여 놓고,
8천 원을 받아도 되고, 1만2천 원을 받아도 됩니다. ^^*


우리말 '에누리'는 정반대의 뜻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말입니다.
사전에서 '에누리'를 찾아보면,
1. 물건 값을 받을 값보다 더 많이 부르는 일. 또는 그 물건 값.
2. 값을 깎는 일.
3. 실제보다 더 보태거나 깎아서 말하는 일
4. 용서하거나 사정을 보아주는 일
로 나와 있습니다.


예를 들어,


에누리가 없는 정가(正價)이다.
인심이 순후하여 상점에 에누리가 없고 고객이 물건을 잊고 가면 잘 두었다가 주었다.
에 나오는 '에누리'는 "물건 값을 받을 값보다 더 많이 부르는 일"을 말하고,


정가가 만 원인데 오천 원에 달라니 에누리가 너무 심하지 않소?
에누리를 해 주셔야 다음에 또 오지요.
에 나오는 '에누리'는 "값을 깎는 일"이고,


그의 말에는 에누리도 섞여 있다.
정말 소중한 얘기는 그렇게 아무한테나 쏟아 놓지 않는 법이야. 설사 하더라도 에누리를 두는 법이지.
에 나오는 '에누리'는 "실제보다 더 보태거나 깎아서 말하는 일"이며,


일 년 열두 달도 다 사람이 만든 거고 노래도 다 사람이 만든 건데 에누리없이 사는 사람 있던가?
에 나오는 '에누리'는 "용서하거나 사정을 보아주는 일"을 말합니다.


따라서,

주인이 에누리한 물건을 손님이 에누리해서 샀다면 그것은 본전입니다. ^^*

재밌지 않나요?


어쨌든,
할인점에 붙은 '20% 에누리'는 정가보다 20% 깎아준다는 말이지,
설마, 다른 가게보다 20% 비싸다는 뜻은 아니겠죠? ^^*


성제훈 드림


조 상현 2005/12/05 

%는 우리말로 어떻게 읽어야 할까요?

http://hanmadang.or.kr/zeroboard/zboard.php?id=hanmadang&page=1&sn1=&divpage=1&sn=on&ss=off&sc=off&keyword=좋은메&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165&PHPSESSID=27c83ca4e9754234b1428a679c3ba8b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지음권㉨1967- 전국 국어운동 대학생 동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