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방은 '우리말123 편지'를 누리편지로 보내는 성 제훈 박사가 꾸미는 글 마당입니다.

2741  4/211 모람되기 들어가기
님이 2017년 07월 24일 16시 02분에 남긴 글입니다.
중소벤처기업부

안녕하세요.

아시는 것처럼 저는 현직 공무원입니다.
10여 년 전에 탑라이스 문제를 꼬집었다가 혼난적이 있습니다.
그때 편지를 받으신 분들은 잘 아실 겁니다.
그때 워낙 혼이 나서 지금은 그런 문제를 일부러 건드리지 않습니다.
입이 근질거리고 손가락이 저절로 움직이려고 해도.... 꾹 참고 그냥 넘어갑니다.

며칠 전에 언론에 난 기사를 하나 잇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 작명 막전막후'라는 제목입니다.
http://www.sedaily.com/NewsView/1OIK9AN5MY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제 생각은 묻지 마십시오.
저는 아무런 말도 안 할겁니다. ^^*

고맙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 작명 막전막후
http://www.sedaily.com/NewsView/1OIK9AN5MY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 정책을 총괄하는 신설 부처의 명칭을 ‘중소벤처기업부’로 확정한 정부조직법이 지난 2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중소벤처기업부라는 이름이 정해지기까지는 긴 우여곡절이 있었다.
애초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을 따라 정부조직법 개정안에는 중소벤처기업부라는 이름이 담겼다. 한글학회 등은 정부 조직 명칭에 외래어인 ‘벤처’가 들어간 데 즉각 반발했다. 바른정당이 정부 부처 명칭에 외래어를 사용하지 말자고 나서자 17일 여야 4당 정책위의장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간사들도 동조해 부처 명칭을 ‘창업중소기업부’로 정했다.
이에 6개 벤처 관련 협회는 성명을 내고 “정부가 혁신벤처창업 생태계를 조성해 국가 경제성장 동력으로 삼겠다는 계획을 밝힌 만큼 이를 담당할 부처는 ‘중소벤처기업부’ 또는 ‘중소기업벤처부’가 돼야 한다”며 ‘벤처’라는 단어를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일 오전에는 명칭이 ‘중소창업기업부’로 다시 한 번 달라졌다. 중소창업기업부가 중소기업 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이날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리자 명칭에 대한 반대 의견이 쏟아졌다. 중소창업기업부보다 중소벤처기업부가 더 적합하다는 주장이었다. 일각에서는 전체회의 직전에 벤처기업연합회의 로비가 있었을 것이라는 분석까지 제기됐다.
이에 따라 안행위는 바른정당의 양해를 구해 부처의 명칭을 중소벤처기업부로 되돌렸다. 역대 정부에서 부처 명칭에 외래어가 들어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지음권㉨1967- 전국 국어운동 대학생 동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