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방은 '우리말123 편지'를 누리편지로 보내는 성 제훈 박사가 꾸미는 글 마당입니다.

2741  7/211 모람되기 들어가기
님이 2017년 04월 04일 13시 05분에 남긴 글입니다.
거방지다/걸판지다

안녕하세요.

어제 까다롭다/까탈스럽다를 설명해 드렸습니다.
그런 비슷한 낱말이 거방지다/걸판지다입니다.

흔히 "매우 푸지다"는 뜻을 말할 때 '걸판지다'고 합니다.
음식 따위의 가짓수가 많고 푸짐할 때 '걸다'고 하는데,
그 '걸다'와 일이 벌어진 자리를 뜻하는 '판'을 합쳐 '걸판지다'고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우리는 그렇게 쓰는데, 사전에서 '걸판지다'를 찾아보면 '거방지다'의 잘못이라고 나옵니다.
사전이 언어생활을 따라가지 못한 거죠.
이를 바로 잡고자 작년 말에 '걸판지다'를 사전에 올렸습니다.
매우 푸지다는 뜻과 동작이나 모양이 크고 어수선하다는 뜻이 들어 있습니다.
'거방지다'와 거의 비슷하지만, 조금 다른 뜻이죠.

어제저녁에도 걸판지게 마실 자리가 있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숙직을 서느라 가지 않았습니다.

오늘 저녁에도 거방진 자리가 있는데...

고맙습니다.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지음권㉨1967- 전국 국어운동 대학생 동문의 집